일상다반사

대구공고 엘리트 체육으로 육성되고 있는 검도부. 한해 모든 일정을 끝낸 재학생과 예비 신입생들의 단합과 그간 쌓았던 실력을 부모님 앞에서 뽐내는 교내 검도대회가 열렸다. 2023년 11월 25일 대구공고 검도부에서는 올해 모든 대회일정을 끝내고, 재학생, 예비 신입생, 졸업생 및 학부모를 모시고, 그들만의 조그마한 검도 대회를 열었다. 이름하여, 옥저배 교내 검도대회!! 작년 이맘때에 제1회 옥저배 검도대회를 시작으로 올해 두 번째로 열리는 것이다. 재학생뿐만 아니라, 내년에 고등학교에 입학하고 엘리트 체육으로 검도 선수로서 생활할 예비 신입생과 졸업한 졸업생들과의 교류와 화합, 단합목적으로 개최되는 대회에 졸업생 학부모 입장에서 참석하였다. 작년 말까지 이곳에서 3년간 검도 선수로써 열심히 훈련받았던 ..
나도 나이를 먹는 것일까? 언젠가부터, 기억 저편으로 숨어있던 옛 추억들이 불현듯 하나씩 하나씩 스쳐가고 있다. 어릴 쩍 같이 뛰어놀고, 같이 공부하던 동무들이 많이 그리워지고 보고 싶어 진다. 다들 건강하게 결혼해서 아들딸 낳고 잘 먹고 잘 사는지, 한 살씩 나이를 더 먹을수록 이런 추억의 그리움은 더욱 깊은 골을 만들 것 같다. 얼마 전까지 운영해 오던 블로그를 뒤적이다가, 5년 전쯤에 올려놨던 사진을 발견하고, 더욱 애틋함이 더 하는 것 같다. 1980년 5월 국민학교 1학년 봄소풍 때 찍었던 사진 속 추억은 아직도 기억에 남아있다. 정갑술 선생님은 그때의 느낌으로 정말 엄마 같았던 선생님이었는데, 건강하게 잘 지내시는지 궁금하다. 이제는 한참 전에 퇴임하셨을 것이고, 평안한 노후를 보내실 것이다...
작년 이맘때 추수감사절 옥산교회 풍경을 처음으로 포스팅했고, 2023년 올해도 고향 들녘의 가을걷이 끝난 후, 고령 옥산교회의 추수감사절의 느낌을 포스팅한다. 추수감사절(Thanksgiving Day 또는 Thanksgiving)은 봄에 씨앗을 뿌려, 여름의 뜨거운 햇살을 받으며, 무럭무럭 자란 과일, 채소, 곡식을 추수한 것에 대한 하나님께 감사예배를 드리는 날이다. 추수감사절은 우리나라의 추석과 비슷하고, 미국에서는 1년 중 최대의 명절로 11월 넷째 목요일을 기념일로 지정되어 있고, 한국 교회는 11월 셋째 주 주일에 추수감사절을 지킨다. 전국 어느 교회던 규모의 차이는 있겠지만, 비슷한 느낌의 추수감사주일을 보낼 것이라 생각한다. 힘들게 한 해 농사지었던 결실을 강대상에 올려놓고, 풍성한 결실을 ..
사순절 셋째 주일, 고령 옥산교회의 아주 평범하지만, 조금은 특별한 주일 예배의 일상을 살짝 구경해 보자. 어느 해 보다, 추었던 겨울이 지나가고 이제는 시린 바람이 아닌, 따뜻함이 묻어있는 기분 좋은 바람이 머리칼을 흘리고 지나가는 날이 다가오고 있다. 봄이 다가오고 있다. 고령 개진면에 위치한 내 고향땅과, 나지막한 언덕 위에 있는 옥산교회 주변에는 봄을 알리는 이름 모를 꽃들과 추웠던 겨울을 이겨내고, 파릇한 새싹들이 수줍은 듯 잎사귀를 조금씩 피우고 있는 어느 날, 지긋이 평범하지만, 조금은 다른 옥산교회의 일상을 들여다본다. 언덕 아래에서 바라본, 옥산교회의 전경. 솔직히 이 사진은 지난주 예배를 마치고 내려오면서 찍었던 사진인데, 많은 하늘과 따뜻한 바람이 불어오는 오후 시간에 너무나도 이쁘게..
우리나라의 추석과 비슷한 추수감사절은, 한 해 헌신과 땀 흘린 수확물과 추수를 하나님께 감사를 드리는 기념일이다. 내가 태어나고, 유년시절을 보냈던, 고향마을 옆 마을에는 예장 통합(대한예수교 장로회, 통합) 옥산교회라는 꽤 오랜 역사를 지니고 있는 자그마한 교회가 있다. 옛날에는 유년부, 청소년부까지 있었던 교회였지만, 젊은 인구의 감소로 지금은 출석 신도가 20여 명 정도이고, 신도의 평균 연령대도 70세를 넘는, 그야말로 한적한 시골의 평범한 교회이다. 그나마, 젊은 신도는 나와 집사람을 포함해서 네댓 명 정도로, 심각하게 노령화가 되어있는 교회이지만, 믿음의 정도는 어느 도심의 교회보다 높았으면 높았지, 못하지는 아니할 것이다. 자그마한 옥산교회 구경하기 2022년 11월 20일, 옥산교회에서는 ..
비 내리는 밤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글 목록
댓글쓰기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