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메인 상단 이미지-0917
블로그 투명 이미지1
모바일 블로그 상단2
10년전 시리즈 #1 - 점심 후 짧은 휴식
2015. 6. 19. 14:41

10년전 시리즈 #1 - 점심 후 짧은 휴식

그래도 10년전에는 점심 먹고, 공원에 산책정도는 할 수 있는 여유도 있어고, 나름대로 참 좋았던 시기였던 것 같다. 비록 지금은 예전의 호사스러움을 누리지는 못하고 있지만, 참 오랫만에 사진을 보니 그때 그시절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10년전 대구 2.28공원 밴치에서 더위를 식히며 휴식을 즐기고 있는 나의 모습을 상상해 본다.

10년전 시리즈 #1 - 2005년 6월 큰아들 돌잔치
2015. 6. 16. 12:47

10년전 시리즈 #1 - 2005년 6월 큰아들 돌잔치

요즘 친구들이나 지인들의 돌잔치에 가보면, 희안찬란한 각종 기념소품과 사진들 그리고, 성장사진을 편집한 각종 영상이미지등을 보여주면서, 축하해주는 것이 이제는 일반화 된것 처럼 느껴진다.옛날 10년전에는 어땠을까?그때나 지금이나 변하지 않는 것은 돌상의 모습?? 솔직히 딱봐도 옛날 상의 모습이다.하하 시간이 지남에 따라 달라지는 풍습의 모습들, 생활수준의 변화등, 그 옛날 나의 돌잔치 모습을 어떠했을까 상상해본다. 10여년동안 크고 작은 사고들도 참 많았던 상겸이앞으로는 아프지말고, 다치지 말고, 건강하게 살아주기를 기원해본다.

격세지감 [隔世之感]
2015. 6. 12. 10:47

격세지감 [隔世之感]

격세지감!! 이제는 초등 5학년, 3학년으로 지 앞가림 다 할줄 아는 머슴아들이 다 되었다. 어릴 쩍 이쁜고 귀여운 모습들도 하나씩 없어지고, 조금씩 남자다움으로 변해가는 모습이 신기하기도 하고, 대견하기도 하다. 2007년 5월 부터 2010년 6월 만 3년을 운용했던 싸이블로그를 또 뒤지다가 예나지금이나 똑같은 행동을 하는 아이들의 사진이 눈에 들어온다. 2008년 11월 무엇이 이 두 아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는지 기억은 없지만, 천진난만한 녀석들의 모습은 생생하게 기억나는 사진이다. 어제의 일 처럼 생생한 기억들이 광속의 주마등처럼 스쳐지나는 감성적인 금요일 아침을 시작한다. 시간이.... 시간이 너무나 빨리, 너무나 쉽게 지나가버린다.

땅과 하늘이 하나 되는 날 - 미니홈피를 뒤지다가
2015. 6. 11. 14:18

땅과 하늘이 하나 되는 날 - 미니홈피를 뒤지다가

2002년 7월 2일 싸이월드 미니홈피 라는 서비스에 가입하고, 지금도 사용하고 있는 네이트온에 친추되어 있는 많은 사람들과 커뮤니케이션을 미니홈피라는 주재로 활동한 시기가 생각난다. 미니홈피에서 블로그로 내 활동영역을 바꾸면서, 조금씩 관리를 멀리하고 2008년 부터는 미니홈피의 활동을 잠정중단을 선언하고, 지금까지 블로그만 운영하다보니 기억속 뒤안길로 사라져 버린 미니홈피를 오늘 다시 찾아봤다. 모든 자료는 비공개로 설정되어 있는 10여년전 자료들... 그중에서도 눈에들어오는 그 때의 설레임과 기대감이 지금도 느껴지는 사진 이곳 티스토리 블로그로 옴겨 놓아본다. "땅 과 하늘이 하나되는 날" 이라는 제목으로 포스팅된 사진이다. 그때는 DSLR이 아닌 하이엔드 디카인 니콘 5700 일명 오칠이를 주력으..

정말 오랫만에 보는 하늘, 그리고 잠깐의 휴식
2014. 8. 26. 22:02

정말 오랫만에 보는 하늘, 그리고 잠깐의 휴식

얼마만에 보는 맑고 높은 하늘인가. 또 얼마만에 찍어보는 사진인가.. 대략 한달(?)이상, 내 취미가 무엇인지 망각하고 있었다. 가방에 고이 모셔져 있지도 않고, 노상에 마무렇게나 나 뒹굴고 있는 내 이백이를 매일같이 보면서도, 무미건조하게, 지나쳐버렸던 시간들.. 이제는 조용하게 잠수함 테웠던 녀석을 이제 수면위로 불러와야 하는 시기가 점점 다가오는 것 같다. 하늘 높고, 뭉게구름이 아름답게 피어오르는 어느 여름 오후.. 8월이지만, 이미 하늘은 가을이다라고 말하면서 나의 본능을 자극하고 있다. 지금까지 나를 잊고있었던 시간들 이제는 "나"를 찾아야 할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 정말 많은 일들이 일어나고, 바뀌고, 쉴세없이 움직였던 나날이 이제는 조금씩 정리되어가고 있다. 그리고 정말 기분좋은 오후 한때..

이제는 당신네들이 약속을 지켜야할 시간
2014. 6. 4. 17:52

이제는 당신네들이 약속을 지켜야할 시간

나는 약속을 지켰으니, 이제는 당신네들이 약속을 지켜야 하는 시간이 온것 같다. 시장, 구청장, 시의원, 구의원, 교육감, 비래대표에 마음에 두고 있었던 후보들에게 한표한표 소중한 권리를 행사하면서 이런 생각을 해본다. 부디, 어리석은 백성들의 귀와 마음을 홀리는 약속을 했으니, 이제는 그 약속을 지킬 수 있도록 노력하고 힘들고 아픈 백성들을 아우를 수 있는 진정한 현대의 정치인이 되어주었으면 한다. 그리고, 제발 눈가리고 아웅하는 시츄레이션은 보이지 않았으면 좋겠다.

아빠, 눈은 왜 감아?
2014. 5. 29. 12:11

아빠, 눈은 왜 감아?

롤러코스트... 아이들의 등살에 못 이겨 어쩔 수 없이 탑승한 카멜백이라는 롤러코스트는 유일하게 소집품을 들고 탑승할 수 있는 놀이시설이라, 나름 스릴만점의 장면을 찍어보겠다고 카메라를 들고 탑승했는데,흐미..... 연애할 때, 두어번 타본게 전부이고 선천적인 고소공포증과 함께 이런 롤러코스트 한번 타고나면 다리에 힘이 풀려 아무엇도 할 수 없어 지금까지 단한번도 타보고 싶다는 마음조차 없었던 놀이 시설이라 솔직 무섭다는 마음이 제일 앞선다고나 할까.ㅋㅋ.큰 아이 녀석은 옆에서 뭐라뭐라 말하는 데, 이미 내귀에는 들어오지 않는다. 내 모든 신경은 저 까마득하게만 보이는 꼭데기에 쏠려있고, 행여나 무거운 카메라를 놓치지 않을 까 넥스트랩을 팔목에 감고 만반의 마음의 준비를 하고 있는 중이다. 이 카멜백이라..

건프라(GunPla)에 입문하다.
2014. 5. 13. 08:00

건프라(GunPla)에 입문하다.

아마, 내 기억으로 초등학교 3학년쯤 부터인것 같다. 고향 마을에 있는 문방구에서 하나에 50원, 100원 하던(?) 플라스틱 조립 장난감을 부모님 몰래 하나씩 장만해서 학교를 마치고 집에들어와, 햇볕좋은 양지에 않아, 혼자 숨죽이며 만들었던 기억과 한번씩 엄마한테 걸려 참 많이 혼났던 기억도 있다.하하하 그리고, 중학교 3학년 때, 시골 촌락에서 대구로 유학오면서 부터 조금더 활발하게 프라모델에 대한 열정이 조금씩 과해지기 시작해서, 급기야 고등학생일 때 부터는 본격적으로 프라모델러로서 그 모습을 갖추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단순하게 조립후 장식으로 만 만족하다가, 어느순간부터 내 주위에는 피스(에어브러쉬), 콤프레샤, 각종 프라모델용 도료, 붓, 퍼티, 각종 니퍼와 표면가공용 줄과 센드페이퍼, 심지어는..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하는 대구 맛집 이야기 - 계대 돌계단 황금돼지
2014. 4. 9. 11:01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하는 대구 맛집 이야기 - 계대 돌계단 황금돼지

처음이자 마지막이 될 대구 맛집 소개 포스팅, 대명동 돌계단, 황금돼지 라는 정말 저렴한 가격에 입까지 즐거운 곳을 한번 소개하고자 한다. 젊은 날의 추억을 담고 있는 장소에서 참으로 오랫만에 맛난 즐거움을 느껴본다. 내가 지금까지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정해 놓은 몇몇가지 포스팅 규칙이 있고, 그 규칙중에서 하나가 "음식점 소개형 리뷰나 내가 찾았던 음식점에서 먹었던 사진이나 글을 쓰지않는다" 라는 포스팅 룰이다.하하하하 오늘 딱!!!! 한번 그 룰을 잠시 벗어나 내가 찾았던, 참 오랫만에 맛있다 라는 말이 나온 그 집을 한번 소개할려고 한다. 대구에는 대명동 계대 돌계단 이라는 명소(?)가 있다. 계명대학교 대명동 캠퍼스와 구 계명전문대이자, 지금은 대구 디지털산업 진흥원이 있는 곳이다. 내가 20대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