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생 처음으로 참관한 학부모 공개수업.

3년전 큰 아들녀석 첫 입학식날 학교에 한번 찾아가보고 지금까지, 한번도 아이들의 공부하는 모습을 본적이 없었다. 솔직히 아이들이 어떻게 학교에 적응하고, 친구들과 어떻게 지내는지 내심 궁금하기도 했지만, 부모가 학교에 자주 들락그리는 모습도 솔직히 보기 싫고, 또 괜실히 학교에 찾아가는 것도 싫어 하는 성격이라, 아이들을 믿고 학교에 보냈다.하하 그리고, 만 3년만에 두 아들녀석이 다니는 학교에 학부모 공개수업이 있다고 하여, 출근시간도 늦추고 찾아간 학교, 큰녀석은 3학년이고 작은녀석은 이제 1학년이다. 교실이 있는 건물이 달라, 공개수업내내 이 건물, 저 건물을 번갈아가면서 아이들의 공부하는 모습을 보았는데, 참 기분이 묘하다. 내가 어릴 때도 이렇게 공부하고 친구들과 장난치고 떠들고 했는지.ㅋㅋ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