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8.26 22:02

정말 오랫만에 보는 하늘, 그리고 잠깐의 휴식

얼마만에 보는 맑고 높은 하늘인가. 또 얼마만에 찍어보는 사진인가.. 대략 한달(?)이상, 내 취미가 무엇인지 망각하고 있었다. 가방에 고이 모셔져 있지도 않고, 노상에 마무렇게나 나 뒹굴고 있는 내 이백이를 매일같이 보면서도, 무미건조하게, 지나쳐버렸던 시간들.. 이제는 조용하게 잠수함 테웠던 녀석을 이제 수면위로 불러와야 하는 시기가 점점 다가오는 것 같다. 하늘 높고, 뭉게구름이 아름답게 피어오르는 어느 ..

2014.04.04 16:40

올해 봄은 이걸로 끝..????

올 봄도 이렇게 지나가는가? 시간이 지나고, 나이가 들면 들수록 조금씩 삶이 우아해지고, 여유도 생기고 해야 되는데, 이건 뭐 시간이 가면 갈 수 록 더 바빠지고, 일에만 더 파뭍여지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ㅠㅠ 아이들과 같이 콧바람 살랑살랑 불어오는 야외로 함께 나간게 언제인지 이제 기억조차 나질 않는다.ㅠㅠ 봄이오면, 꼭 꽃구경 가자고 약속했는데..에~~~~~~~~~~~~~~~~~휴.또 약속을 지키지 않는 아빠로 낙인찍히겠구..

2013.09.04 13:50

미친듯이 내리쬐던 태양도

올 여름처럼 유난히 길게느껴진 적은 없을 것 같다. 대구날씨 37도를 오르내리는 폭염에, 밤잠 못잘 만큼 시원함은 눈꼽만큼도 없었던 여름밤의 열대야까지, 이 지긋지긋한 여름날씨를 원망하면서 하루하루 온몸에 땀을 흘리면 보냈던, 입에서 욕지거리가 튀어나오는 여름이였다. 그렇게 맹위를 떨치던 여름의 따가운 햇볕과 더위도 시간의 흐름 앞에서는 당해낼 제간은 없는 모양이다. 손바닥 뒤집 듯 툭, 바껴버린 날씨에 사뭇놀란다. 아침저녁으로는 제법 ..

2013.08.21 15:32

모처럼 만에 오는 시원한 비, 그리고 숙면

도데체 몇일만일까?그 어느때 보다 폭염의 맹위를 떨치던 대구에 정말 시원한 비가 내렸다. 퇴근 전, 이미 집사람에게서 대구에 비가 온다는 소식을 듣고도, 나는 우산을 챙기지 않았다. 정말 오랫만에 시원하게 내리는 비를 온 몸으로 느끼고 싶었기에, 우산을 가지고 오겠다는 말에도 극구 사양하며, 억수같이 내리는 비를 맞으며 걸어가는 동안 정말 가슴 뻥뚤리는 시원함과 쾌감이 더위에 지친 내 몸을 아주 깔끔하게 씻겨주었다. ..

2013.07.20 16:58

햇볕은 쨍쨍 모래알은 반짝

이게 몇일째인지 모르겠다.내가 살고 있는 대구하늘은 오늘도 강한 햇볕을 내리비치고 있다. 하늘을 쳐다 보며 원망이 아닌 원망도 해보지만, 하늘은 그런 나를 위로라도 하듯 이쁜 뭉개구름을 만들어 주고 있다. 햐 하늘은 이쁘다. 그래도, 너무 덥다. 더워도 너~~~~무 덥다.ㅠㅠ 장마라는 기간이 무색할 정도로 비도 오지않고, 그 흔한 소나기 한번내리지 않는 무심한 날씨를 주말 온몸으로 느끼고 있다.ㅠㅠ  

2013.05.12 22:10

5월에 여름을 만나다.

5월 둘째주 일요일내가 4월 말인가 5월초인가 이넘의 추운 날씨 때문에 짜증난다는 글을썼더니..이제는 아제 대놓고, 덥기 시작한다.ㅠㅠ오늘 대구 온도 30.9도, 옆 동내에 칠곡은 32를 넘었단다.ㅠㅠ   옛날 17년전쯤, 원주에서 군생활 할 때, 8월 한여름 대구 온도 32도를 보면서 어떻게 저기서 살것이진를 고민한적이 있었는데, 이제는 5월에 30도는 기본이 된 듯하다.ㅠㅠ 오늘 내가 가장 좋아하는 후배의 결혼식을 마..

2013.04.17 10:25

어제는 시원한 바람이, 오늘은 따뜻한 바람이 분다.

요즘 참 날씨이야기를 많이 하는 것 같다. 어떻게 예측하기 힘든 날씨, 봄인데 봄같지 않는 쌀쌀함에 한번 당황하고, 이틀상간에 변하는 날씨를 보며, 내 몸이 이 계절에 적응을 못하는 것 같다. 어제는 저 구멍에서 시원한 바람이 살랑 불었는데, 오늘은 똑같은 구멍에서 따뜻한 바람이 살랑살랑 불어온다. 

2013.04.11 10:36

이런 젠장 내가 너무 미안하잖아.ㅠㅠ

이런 젠장 내가 너무 미안하잖아.명색이 봄인데, 봄이라서 이렇게 살포시 이쁘게 꽃을 피웠는데, 이게 뭐야. 너무 추워 꽃잎 다 거두고 다시금 따뜻한 망울속으로 들어가고 싶다는 생각에 하루하루가 힘든데. 젠장 내가 너무 미안하잖아.봄이라고 뭇 사람들의 사랑을 독차지하고 싶어 일찍나왔더니, 이게 뭐야. 미처 피우지도 보여주지도 못하고, 이 봄날 다가는 것네.이런 제장할 날씨여. 이제 따스한 4월의 봄볕이 너무나 그리워 진다. &n..

2011.06.29 19:51

축복받은 땅인지.. 저주받은 땅인지..

태풍 메아리가 지나가고, 끝나지 않은 장마전선은 다시금 우리나라를 가로지르며 올라왔다. 서울을 비롯한 경기, 강원도에는 많은 비가 온다는데... 내가 살고 있은 대구지역은 오늘 하루 종일 햇볕은 쨍쨍 모래알은 반짝이였다.ㅡ,.ㅡ; 같은 땅덩어리에서, 어떤곳은 집중호우로 사상자가 발생하고, 어떤 곳은 너무더워 헉헉 그린다. 비 안온다고 좋아해야 될지... 너무 덥다고 짜증내야 될지..  서울과 대구의 온도차이가 무려 10도씩이나 난..

2011.06.23 17:29

장마가 맞기는 맞나?

    오늘 아침.. 출근길이 참 어이가 없어서... 한번 찍어본다. 어제 일기예보는 전국적으로 비가 온다고, 중부지방은 꽤나 많은 비가 온다고 했는데... 전날 밤에 살짝 내린 비가 전부인 정말 장마같지 않은 장마기간 인것 같다... 아... 너무 더워... 비라도 쫌 시원하게 내렸으면 좋을 듯한 하루...ㅡ,.ㅡ; 역쉬 대구는 자연으로부터 저주받은 땅인가?????

2010.08.18 20:03

역쉬... 사람은 참 간사하다.ㅋ

지난 주말을 포함해서 월요일새벽까지.. 제2 장마전선의 영향인지... 불안정한 대기때문인지... 국지성 집중호우가... 내가 살고 있는 대구와 구미에.. 하루에 꼭 두어번씩.. 내렸다... 이렇게 비가 내릴때는 재발 그만 쫌 오라고, 주문을 외우듯... 중얼중얼.. 그렸는데.. 이젠 비가 그치고... 또 예전과 같이 햇볕은 쨍쨍 모래알은 반짝하니... 또다시 비가 그리워지네요.ㅎ 대구... 오늘 온도.. 33도... 저번주 보다는 조금 낮..