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로3

1박 2일의 꿈, 영남대로를 걷다. #3 성공을 위한 멈춤 그 옛날 영남 선비들이 과거시험 보러 가던 옛길. 그 1박 2일의 꿈같은 도보여행을 시작한다. 1박 2일의 꿈, 영남대로를 걷다. #2 시련은 소리없이 그 옛날 영남 선비들이 과거시험 보러 가던 옛길. 그 1박 2일의 꿈같은 도보여행을 시작한다. 1박 2일의 꿈, 영남대로를 걷다. #1 여정의 시작 그 옛날 영남 선비들이 과거시험 보러 가던 옛길. 그 1 esajin.kr 짧은 기획과 준비로 허술하게 출발한 영남대로 도보여행 세 번째 이야기를 시작한다. 고통스러운 무릎 통증과 갑자기 몰아치는 비바람 속에서 어떻게 되었을까? 과연, 그 결말이 궁금하다. 살아야 한다. 10. 18:00... 다 채우지 못한 하루 일정. (약 30km 구간) 강한 비바람을 맞으며 한참을 걷는데, 멀리서 반가운 모텔의 빨간 간.. 2013. 1. 18.
1박 2일의 꿈, 영남대로를 걷다. #2 시련은 소리없이 그 옛날 영남 선비들이 과거시험 보러 가던 옛길. 그 1박 2일의 꿈같은 도보여행을 시작한다. 1박 2일의 꿈, 영남대로를 걷다. #1 여정의 시작 그 옛날 영남 선비들이 과거시험 보러 가던 옛길. 그 1박 2일의 꿈같은 도보여행을 시작한다. 영남대로는 옛날에 영남지방의 선비들이 과거 보러 다니던 길이자, 조선 통신사가 일본으로 건너가 esajin.kr 짧은 기획과 준비로 허술하게 출발한 영남대로 도보여행 두 번째 이야기를 시작한다. 대구 도심에서 시작하여, 무료한 30번 국도를 지나, 마주하게 된 팔조령. 계획단계부터 가장 걱정했던 곳의 초입에 다 달았다. 과연, 무사히 여정을 마칠 수 있을까? 팔조령을 마주하다. 6. 13:00.. 큰 산이 나를 가로막고 있다. (약 17.7km 구간) 조선시대에 청.. 2011. 12. 24.
1박 2일의 꿈, 영남대로를 걷다. #1 여정의 시작 그 옛날 영남 선비들이 과거시험 보러 가던 옛길. 그 1박 2일의 꿈같은 도보여행을 시작한다. 영남대로는 옛날에 영남지방의 선비들이 과거 보러 다니던 길이자, 조선 통신사가 일본으로 건너가기 위해 걸었던 길이다. 보부상들이 괴나리봇짐 (요즘의 여행객 또는 등산객 등이 필요 물품을 넣어서 짊어지고 다니는 배냥)을 짊어지고 넘었던 길이자, 임진왜란 당시 왜군이 기세 좋게 서울을 향해 진격했던 길이다. 한강 유역과 낙동강 유역을 연결하는 주요 고 통로였던, 영남대로는 서울에서 부산의 동래부에 이르는, 조선시대 9대 간선로 가운데 하나였다. 960여 리에 달하는 길에 29개의 주요 지선이 이어져 있었다. 특히, 이 도로는 우리나라의 영광과 상처를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길이며, 민족의 대동맥이었다고 해도 과언이.. 2010. 6. 14.

추천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