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교회

반응형
    시골 교회의 소박한 추수감사주일 예배

    시골 교회의 소박한 추수감사주일 예배

    우리나라의 추석과 비슷한 추수감사절은, 한 해 헌신과 땀 흘린 수확물과 추수를 하나님께 감사를 드리는 기념일이다. 내가 태어나고, 유년시절을 보냈던, 고향마을 옆 마을에는 예장 통합(대한예수교 장로회, 통합) 옥산교회라는 꽤 오랜 역사를 지니고 있는 자그마한 교회가 있다. 옛날에는 유년부, 청소년부까지 있었던 교회였지만, 젊은 인구의 감소로 지금은 출석 신도가 20여 명 정도이고, 신도의 평균 연령대도 70세를 넘는, 그야말로 한적한 시골의 평범한 교회이다. 그나마, 젊은 신도는 나와 집사람을 포함해서 네댓 명 정도로, 심각하게 노령화가 되어있는 교회이지만, 믿음의 정도는 어느 도심의 교회보다 높았으면 높았지, 못하지는 아니할 것이다. 자그마한 옥산교회 구경하기 2022년 11월 20일, 옥산교회에서는 ..

    공통점과 다른점

    공통점과 다른점

    대구의 그곳에 가면, 유구한(?)역사의 공통점을 볼 수 있는 곳있다. 두 곳이 모두 창립된지 100년이 넘어 지역에서 가장 오래된 교회이다. 천주교회는 1902년에 지금의 위치에 지어져 지금까지 원형을 유지하고 있으며, 사적 제 290호로 지정되어 관리되고 있고 아직도 이곳에서 미사를 드리고 있다. 맞은편 기독(개신)교회의 본 건물은 1907년에 약령시에 건축되기 시작해서 1936년 완공되어 지금까지 원형을 보존하고 있고, 대구 유형문화재 제30호로 지정되어 보호받고 있으며, 1994년부터 현재의 위치에 새롭게 건립되어 예배를 드리고 있다. 종교적 이념과 목적이 다른 두 교회가 서로 마주보며, 이체로운 조화를 이루고 있는 이곳은, 대구 제일교회와 계산성당이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