걷기4

1박 2일의 꿈, 영남대로를 걷다. #3 성공을 위한 멈춤 그 옛날 영남 선비들이 과거시험 보러 가던 옛길. 그 1박 2일의 꿈같은 도보여행을 시작한다. 1박 2일의 꿈, 영남대로를 걷다. #2 시련은 소리없이 그 옛날 영남 선비들이 과거시험 보러 가던 옛길. 그 1박 2일의 꿈같은 도보여행을 시작한다. 1박 2일의 꿈, 영남대로를 걷다. #1 여정의 시작 그 옛날 영남 선비들이 과거시험 보러 가던 옛길. 그 1 esajin.kr 짧은 기획과 준비로 허술하게 출발한 영남대로 도보여행 세 번째 이야기를 시작한다. 고통스러운 무릎 통증과 갑자기 몰아치는 비바람 속에서 어떻게 되었을까? 과연, 그 결말이 궁금하다. 살아야 한다. 10. 18:00... 다 채우지 못한 하루 일정. (약 30km 구간) 강한 비바람을 맞으며 한참을 걷는데, 멀리서 반가운 모텔의 빨간 간.. 2013. 1. 18.
걸어야만 볼 수 있는 것 a 무심코 지나 치는 많은 것들, 빠르게 흘러가는 일상에서 잠시의 여유도 허락치 않는 것 같다. 어느 한적한 도로변에는 이렇게 멋지고 아름다운 가을이 사람들의 눈길을 기다리고 있는데, 사람들은 무심코 지나쳐 버린다. 절대 걷지 않으면 보이지 않는 것들. 가끔 차에서 내려, 걷다보면 어느순간 자연과 하나가되는 내 자신을 발견한다. 상처받은 정신을 조금이나마 어루만져주고, 호~~~ 해주면 눈에 보이지 않았던 것들이 하나씩 하나씩 눈에 들어오는 것을 느낄 수 있다. 2012. 10. 19.
1박 2일의 꿈, 영남대로를 걷다. #2 시련은 소리없이 그 옛날 영남 선비들이 과거시험 보러 가던 옛길. 그 1박 2일의 꿈같은 도보여행을 시작한다. 1박 2일의 꿈, 영남대로를 걷다. #1 여정의 시작 그 옛날 영남 선비들이 과거시험 보러 가던 옛길. 그 1박 2일의 꿈같은 도보여행을 시작한다. 영남대로는 옛날에 영남지방의 선비들이 과거 보러 다니던 길이자, 조선 통신사가 일본으로 건너가 esajin.kr 짧은 기획과 준비로 허술하게 출발한 영남대로 도보여행 두 번째 이야기를 시작한다. 대구 도심에서 시작하여, 무료한 30번 국도를 지나, 마주하게 된 팔조령. 계획단계부터 가장 걱정했던 곳의 초입에 다 달았다. 과연, 무사히 여정을 마칠 수 있을까? 팔조령을 마주하다. 6. 13:00.. 큰 산이 나를 가로막고 있다. (약 17.7km 구간) 조선시대에 청.. 2011. 12. 24.
도심속 올레길.. 금호강 물길따라 떠나는 대구 올레 제1코스를 걷다.. 사진이 많습니다. 다소 로딩속도가 느리더라도 잠시만 기다려주세요. 금호강 물길따라 떠나는 도심속 올레길.. 대구 올레 제1코스를 걷다.. 제주에서 시작된 올레는 아름다운 제주를 걸으면서 여행할 수 있는 길을 찾아내고, 그 길을 올레꾼들과 함께 걸어 다닙니다. 대구올레는 대구 도심과 근교를 걸으며 환경을 생각하는 모임입니다. 대구올레는 대구녹색소비자연대 에서 첫 코스를 개발하고, 현재는 2, 3 코스까지 개발된 상태이다.. 올레란? 제주어로 '거릿길에서 대문까지의 집으로 통하는 아주 좁은 골목길'을 뜻한다. 현재, 제주올레, 강화올레가 활동 중이다. ■ 프롤로그 항상 뭐든지.. 처음 할 때가 힘들지.. 한번 해보고 나면.. 무서울것도.. 어려울것도 없다.. 지난 5월 초에.. 떠났던.. 영남대로 걷기에서의.. 2010. 6. 14.

추천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