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메인 상단 이미지-0917
블로그 투명 이미지1
모바일 블로그 상단2
참 오랫만에 보는 일몰경
2012. 5. 29. 18:24

참 오랫만에 보는 일몰경

초여름을 방불케하는 날씨에 폭우같은 소나기 한번 시원스럽게 지나고 난 후, 서쪽 하늘에는 붉은 빛을 발하면서, 동그라미를 그리고 있는 태양을 마주 했을 때, 하염없이 쳐다보고 있어도, 눈하나 시리지 않고, 황홀경에 빠지게 만든다. 참 오랫만에 집에서 보는 일몰경, 황홀경이다.

처음으로 성공(?)해본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번개사진
2012. 5. 28. 17:15

처음으로 성공(?)해본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번개사진

십여년 사진생활하면서 가장 어렵다고 생각하는 것이 바로 낙뢰촬영이 아닌가 싶다. 몇번을 시도 했었지만, 때와 시간, 그리고 공간의 제약등으로 제대로된 번개의 모습을 담지 못했는데, 석가탄신일 오늘 촬영에 성공을 알리는 샷을 한장 건졌다.하하하.. 정확하게 성공이라고는 100% 장담못하지만, 내 손으로 직접 담아본 번개의 모습은 소박하다..크크크 번개 촬영팁 전수해주실 분 어디 안계신가요???

달을 품은 해 - 오랫만에 보는 부분일식
2012. 5. 21. 13:28

달을 품은 해 - 오랫만에 보는 부분일식

아침 일어나자 말자, 졸린 눈 비비며 아무 생각없이 그냥 본능에 의해 찍었던 일식장면. 빠듯한 출근시간에 장편적인 일식장관은 아니지만, 그래도, 멋지게(?) 달을 품은 해의 모양을 담아 보았다.몇년만에 보는 참 신기한 자연현상중 하나인 부분 일식, 우리나라에서 금환일식이라고 해서 개기일식은 2041년쯤에 금환일식을 볼 수 있다고 하니, 외국에서 보는 것이 아닌 우리나라에서 볼려면, 내나이 70이 되어야 카메라에 담을 수 있겠다.ㅎㅎㅎ그때까지 안 죽고, 사진을 찍을 수 있다면 꼭 한번 담아보고 싶다.ㅎㅎㅎ

뭐.. 생각나는 것 없나요??
2012. 5. 17. 16:32

뭐.. 생각나는 것 없나요??

왜 저는 이 사진을 보면, 배추도사 무우도사의 만화 캐릭터가 생각날까요.. 아니면, 삽살개????? 빛좋은 어느날, 길가 화단에 피어있는 (꽃이름이 뭘까요???) 꽃들중 가장 눈에 띄어 함 찍어봤다.ㅎㅎㅎ뱃살많은 아저씨가 사람 왕래가 많은 길가에서 쭈그리고 않아 이 사진 찍는다는 낑낑그리고 있는 모습이 우섭게 보였겠지만, 저는 뱃살때문에 숨막혀 줄을 뻔 했습니다.ㅡ,.ㅡ;뱃살만 없어지만, 몸짱인데..ㅋㅋㅋ

아직도 꿈을 꾸고 있다. - 블로그 이전사진
2012. 4. 30. 13:36

아직도 꿈을 꾸고 있다. - 블로그 이전사진

어릴 때의 나의 꿈.. 나이 40이 되었어도, 바뀌지 않는 나의 꿈.. 막힘 없고, 더 넓은 창공을 누비고 다니고 싶다. 이 꿈은 죽을 때까지 이룰수 있을 지는 모르겠지만, 그래도 언제나 꿈을 꾼다. 파일럿의 꿈을.... 아마 20대 초반인것 같다. 꼭 한번 비행 조종사가 되어 보겠다고, 준비한 적이 있었다. 학교 다닐 때 공부는 죽어라 않했던 넘이라, 내 성적으로는 항공대나 공사 지원은 꿈도 못 꾸고, 우회의 방법으로 비행학교로의 진학이였는데, 그 때 당시에는 사설비행학교가 국내에는 없었던 시절이라, 호주로 유학을 준비한 적도 있었다...ㅎㅎㅎ 그 때 금전적인 부담만 없었다면(뭐 지금도 마찮가지..ㅋ), 지금은 전혀 다른 삶을 살고 있을지도..ㅋ 지금은 가끔 시간날때, 시행시뮬레이션 게임과 사진으로 만..

가장 아름다웠던 나이트뷰 - 블로그 이전사진
2012. 4. 29. 08:00

가장 아름다웠던 나이트뷰 - 블로그 이전사진

이 사진역시 참 오래(?) 된 듯하다. 심리적으로 경제적으로 참 어려웠던 시기, 무엇을 하던 재대로 되는 게 없었던, 직장조차도 악화일로를 걷고 있었던 시기에 한가지 위안이 있었다면, 내가 일하는 곳이 빌딩 꼭대기 층에 있었다는 것이다. 하루의 지친 심신을 창넘어 펼쳐지는 멋진 일몰의 아름다움이 어루만져 주었다. 일몰의 장관을 하염없이 쳐다보고 있으면, 잠시나마 걱정의 무게를 들어낼 수 있었던 유일한 안식이였다. 6년이라는 시간이 지난 우연찮게 예전 블로그를 뒤적거리다가 아픈 내마음을 조금이라도 쓰다듬어준 이 일몰의 장관들을 다시금 세상에 빛을 보게하고 싶었다. 대구 중심가에서 바라본 최고의 일몰을.. 이제는 이런 사진을 찍을 기회조차 없는 위치에 있다는 사실에 가슴아프다. 2006년 초부터 몇개월간 그..

올해도 벗꽃 사진은 물건너 갔다.
2012. 4. 28. 10:00

올해도 벗꽃 사진은 물건너 갔다.

세상 사는게 뭐가 그리 바쁜지.. 다른 진사님들은 시기도 적절하게 잘 맞춰, 멋진 사진들을 선보이는데... 나는 뭐하고 있었는지...ㅡ,.ㅡ; 앗, 벗꽃이 피네... 이번주 벗꽃찍어로 가야지..^^ 그러면 꼭, 주말에 비가 온다.ㅡ,.ㅡ; 우~~씨... 아쉬운 마음에 2008년 4월에 촬영한 꽃놀이 사진을 올려본다.ㅡ,.ㅡ; 여기는 두류공원 두류도서관 벗꽃길이다. 내년에는 꼬~~~~~옥 만개한 벗꽃 사진을 찍어보리라...

홀로 외로이..
2012. 4. 9. 09:00

홀로 외로이..

언제부터인지는 모른다. 어느날 일터에서 환기를 시키기 위해 창문을 여는데, 따뜻한 봄 햇쌀을 받으며, 홀로 덩그러이 무명초(이 풀 이름아시는 분 갈쳐주세요..^^)하나가 자라고 있었다. 어떻게 여기까지 왔을까? 이곳은 지상에서 최소 14m정도 떨어진 곳인데.. 말 걸어줄 친구하나 없이, 혼자 쓸쓸하게 봄볕과 봄바람을 맞으며 살아갈고 있다. 딱딱한 콘크리트 사이에 억척같은 생명력으로 자라고 있다.

왜? 멋져 보이질 못 할까???
2011. 8. 2. 17:38

왜? 멋져 보이질 못 할까???

"직접 본 석양, 참 멋진데, 정말 멋진데, 사진으로 표현이 안되네..." 어느 개그맨의 말이 생각하는 사진이다. 사진으로 다 표현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막상 찍어놓고 나면 정말 마음에 들지않고, 표현하고 싶은 느낌을 담지 못할 때가 정말 많다. 내공의 부족일까? 태크닉의 부족일까? 감성이 부족해서 일까?

여름 휴가는 다녀오셨나요?
2011. 8. 1. 16:38

여름 휴가는 다녀오셨나요?

휴가는 다녀 오셨나요? 저는 짧은 4일 간의 휴가중.. 하루를 시원한 계곡속에서 식구들과 함께 보냈답니다.ㅎㅎ 오늘 휴가가 끝난 일상의 시작인데, 많이 쉰것도 아닌데 온몸이 뻐근합니다.ㅡ,.ㅡ; 직업의 특성상 어쩔 수 없는 간질맛나는 휴가였습니다.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