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메인 상단 이미지-0917
블로그 투명 이미지1
모바일 블로그 상단2
제3회 전국 중.고등학교 검도 리그전. 그 현장에 가다
2018. 8. 6. 14:35

제3회 전국 중.고등학교 검도 리그전. 그 현장에 가다

2018년 여름. 몇주째 40도를 육박하는 폭염이 맹위를 떨치고 있는 요즘, 그 폭염의 뜨거움보다 더 뜨거운 숨결이 살아있는 현장을 다녀왔다. 지난 8월 1일부터 4일까지 경남 창녕에 있는 창녕국민체육센터에서 3박 4일간의 일정으로 제3회 창녕군수배 전국 중.고등학교 검도 리그전 및 2018년도 한국 중.고등학교 검도 상비군 및 여자국가대표의 합동훈련이 있었다. 그곳에 이제 검도를 시작한지 8월째인 중학교 2학년짜리 아들이 참여하고 있고, 우리가족 휴가기간 중간에 리그전이 있어서, 리그전 전체일정을 다 참관하기로 결정했다.ㅎㅎ 첫째날 창녕국민체육센터 실내체육관 경기장 안으로 들어가는 순간 코끝에 전해오는 시큼한 땀 냄새가 제일 먼저 반기고, 이어 들려오는 3~400명 가량의 학생들의 우렁찬 기합소리가 귀..

3DsMAX와 PhotoShop, 그리고 나는 3D아티스트를 꿈꾸었다.
2018. 6. 14. 15:58

3DsMAX와 PhotoShop, 그리고 나는 3D아티스트를 꿈꾸었다.

1992년 7월 그리고, 20살!! 세상 무서울것도, 힘들것도 없었던 불도져 같이 힘있게 무언가를 밀어부칠 수 있었던 그 시기에 꿈을 찾았고, 그 시작이 캐드(CAD, Computer Aided Design, 컴퓨터 지원 설계(제도)) 부터 였다. 그 당시, 캐드 분야는 손 제도에서 컴퓨터 제도로 산업이 바뀔려고 하는 과도기적 전성기 시절이였다고 생각한다. 돈 보다는 미래의 나를 위해 투자한 시간 의도치 않게 받은 캐드 강사의 제안은 내 인생의 전환점이였고, 2D, 3D캐드 주력(?) 강사로 일하면서, 3D그래픽(3DStudio(현재 3Ds MAX의 전신) 맥킨토시 편집디자인(쿽익스프레스, 포토샵, 일러스트레이션), 영상편집(그 당시 편집장비가 인디고 였다고 기억하는데.. 가물가물.ㅋ), 그리고 수자업 ..

한국전쟁 65주년을 즈음하여-끝나지 않는 전쟁
2015. 6. 25. 12:48

한국전쟁 65주년을 즈음하여-끝나지 않는 전쟁

1950년 6월 25일부터 1953년 7월 27일까지 약 만 3년 1개월 동안 대한민국 전역을 초토화 되다시피 한 한국전쟁. 당시 아버지가 7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세상에서 가장 뼈아픈 경험을 했으며, 그 당시를 살아온 많은 사람들 뇌리에 잊지못할 아품으로 남겨져 있을 것이다. 전쟁이라는 것을 경험해보지 못한 나로서는 상상도 못할 만큼이나 아프고, 절절한 시간들에 대해서 이야기만 전해 들었던것이 전부이다. 내 고향. 아버지의 고향이자 할아버지의 고향은 한국전 당시 최후의 방어전선이였던 낙동강을 앞에 두고 있는 곳이다. 전쟁발발 후 한달여만에 무능한 정부와 변변치 않은 전투력과 무장능력으로 속수무책으로 낙동강 전선까지 밀려내려왔고, 기계/안강 전투, 다부동 전투 등 살벌하고 피비릿내나는 전장은 아니였지만, ..

10년전 시리즈 #1 - 점심 후 짧은 휴식
2015. 6. 19. 14:41

10년전 시리즈 #1 - 점심 후 짧은 휴식

그래도 10년전에는 점심 먹고, 공원에 산책정도는 할 수 있는 여유도 있어고, 나름대로 참 좋았던 시기였던 것 같다. 비록 지금은 예전의 호사스러움을 누리지는 못하고 있지만, 참 오랫만에 사진을 보니 그때 그시절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10년전 대구 2.28공원 밴치에서 더위를 식히며 휴식을 즐기고 있는 나의 모습을 상상해 본다.

땅과 하늘이 하나 되는 날 - 미니홈피를 뒤지다가
2015. 6. 11. 14:18

땅과 하늘이 하나 되는 날 - 미니홈피를 뒤지다가

2002년 7월 2일 싸이월드 미니홈피 라는 서비스에 가입하고, 지금도 사용하고 있는 네이트온에 친추되어 있는 많은 사람들과 커뮤니케이션을 미니홈피라는 주재로 활동한 시기가 생각난다. 미니홈피에서 블로그로 내 활동영역을 바꾸면서, 조금씩 관리를 멀리하고 2008년 부터는 미니홈피의 활동을 잠정중단을 선언하고, 지금까지 블로그만 운영하다보니 기억속 뒤안길로 사라져 버린 미니홈피를 오늘 다시 찾아봤다. 모든 자료는 비공개로 설정되어 있는 10여년전 자료들... 그중에서도 눈에들어오는 그 때의 설레임과 기대감이 지금도 느껴지는 사진 이곳 티스토리 블로그로 옴겨 놓아본다. "땅 과 하늘이 하나되는 날" 이라는 제목으로 포스팅된 사진이다. 그때는 DSLR이 아닌 하이엔드 디카인 니콘 5700 일명 오칠이를 주력으..

정말 오랫만에 보는 하늘, 그리고 잠깐의 휴식
2014. 8. 26. 22:02

정말 오랫만에 보는 하늘, 그리고 잠깐의 휴식

얼마만에 보는 맑고 높은 하늘인가. 또 얼마만에 찍어보는 사진인가.. 대략 한달(?)이상, 내 취미가 무엇인지 망각하고 있었다. 가방에 고이 모셔져 있지도 않고, 노상에 마무렇게나 나 뒹굴고 있는 내 이백이를 매일같이 보면서도, 무미건조하게, 지나쳐버렸던 시간들.. 이제는 조용하게 잠수함 테웠던 녀석을 이제 수면위로 불러와야 하는 시기가 점점 다가오는 것 같다. 하늘 높고, 뭉게구름이 아름답게 피어오르는 어느 여름 오후.. 8월이지만, 이미 하늘은 가을이다라고 말하면서 나의 본능을 자극하고 있다. 지금까지 나를 잊고있었던 시간들 이제는 "나"를 찾아야 할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 정말 많은 일들이 일어나고, 바뀌고, 쉴세없이 움직였던 나날이 이제는 조금씩 정리되어가고 있다. 그리고 정말 기분좋은 오후 한때..

디지털에서 아날로그로
2014. 8. 2. 15:20

디지털에서 아날로그로

그래도 가끔은 내가 찍었던 사진이, 내가 아닌 다른 누군가에게 의해서 세상에 소개되는 것도 나름대로 매력적이고, 상상만해도 즐거운 일이 아닐 수 없을 것이다.지난 6월에 "아이디어스픈"이라는 출판기획사에서 내 블로그에 글이 하나 남겨졌다. "방위사업청" 사보에 서해 낙조라는 주제에 맞는 사진을 찾다가 여기까지 왔고, 가장 마음에 든다고 사진을 사용하면 안되겠냐라는 요지의 글을 보고 바로 원본을 첨부해서 사진을 보내준 기억이 난다.그리고 얼마 후, 집으로 날아온 방위사업청의 아웃리치라는 참 심플한 표지의 사보 중간쯤, 크게 인쇄된 나의 사진이 깝깝하고 무미건조한 디지털 언어로된 사진에서 아직 잉크냄새가 채 가시지 않은 파릇한 아날로그의 풍성함을 담고 있는 사진으로 바꿔진 모습을 보면서 새삼스러운까지 느껴지..

사진찍는 주말농부 이야기 - 개진감자 수확과 모심기
2014. 6. 16. 12:46

사진찍는 주말농부 이야기 - 개진감자 수확과 모심기

내 고향(경북 고령 개진)은 5월초부터 6월 중후반까지 일년중에서 가장 바쁜 시기이다. 지역적 특성상, 이곳에 있는 거의 모든 농가는 이모작을 주류로 농사를 짓고 있다. 봄에는 감자, 마늘, 양파등을 파종하고, 5월에서 6월 사이에 수확을하면, 바로 밭에 물을 대고, 로터리질 한번하면 논으로 변한다. 이렇게 물이 들어간 논에는 벼농사의 사직을 알리는 모심기가 한창 이루어지고 진다. 하우스 감자는 일찌가치 수확이 끝나고, 이제 남아 있는 것은 늦봄에 심었던 노지 감자가 한창 수확중이다. 마늘이나, 양파같은 경우는 재배자가 직접 수확하지만, 감자같은 경우는, 재배자가 직접 캐서 도매상에 판매하는 경우는 솔직히 매우 더물다. 그래서, 감자를 수확하는 곳에는 재배자인 고향어르신의 모습은 눈씻고 찾아봐도 보이지 ..

올해 봄은 이걸로 끝..????
2014. 4. 4. 16:40

올해 봄은 이걸로 끝..????

올 봄도 이렇게 지나가는가? 시간이 지나고, 나이가 들면 들수록 조금씩 삶이 우아해지고, 여유도 생기고 해야 되는데, 이건 뭐 시간이 가면 갈 수 록 더 바빠지고, 일에만 더 파뭍여지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ㅠㅠ 아이들과 같이 콧바람 살랑살랑 불어오는 야외로 함께 나간게 언제인지 이제 기억조차 나질 않는다.ㅠㅠ 봄이오면, 꼭 꽃구경 가자고 약속했는데..에~~~~~~~~~~~~~~~~~휴. 또 약속을 지키지 않는 아빠로 낙인찍히겠구나..에~~~~~~~~~~~~~~~~~~~휴. 이런 삶을 살아가는 나 또한 조금씩 지쳐가고 있다. 에~~~~~~~~~~~~~~~~~~~~~~휴. 봄날의 화창한 하늘을 바라보며,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