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에세이/자연과 풍경

성질급한 벚꽃

서관덕의 시간이 머문 작은 공간™ 2014. 3. 20.

이제는 완전한 봄이 오기는 온 모양이다.
두꺼운 외투는 이제 점점없어지고, 산뜻하고 화사한 봄옷으로 갈아입은 사람들이 전점 많아지고 있다.

그리고, 우리집 앞에 있는 한그루의 벚나무에도 화사하게 피어 있는 정말 성질급한 벚꽃을 보면서 봄의 기운을 물씬 느낄 수 있다.
이제 몇일만 더 있으면, 대구시내 도로 곳곳에 이쁜 벚꽃을 구경할 수 있으리라..

올해는 벚꽃피는 시기에 비만 오지 않기를 한번 바래본다.

 

그리드형(광고전용)

댓글6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