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희 대통령 생가로 여행

박정희 대통령 생가
1993년 2월 25일 경상북도기념물 제86호로 지정되었다. 또한, 이 일대 대지 228평이 문화재보호구역으로 고시되었다. 박정희(朴正熙)는 경상북도 구미시 상모동에 있는 이 집에서 1917년에 태어나 1937년 대구사범학교를 졸업할 때까지 20년을 살았다.

박정희의 본관은 고령(高靈)이지만, 선조 때 고령에서 성주(星州)로 옮겼다가, 1914년에 현 위치인 상모동으로 이사하였다. 이 집은 1900년경에 지은 15평 규모의 초가집으로, 전형적인 농촌 가옥이다. 1964년 구미시가 안채 및 사랑채를 단장하여 현재의 모습으로 꾸몄다. 생가 안에는 1979년에 설치한 분향소가 있다.

동쪽을 제외하고 사방이 대나무와 탱자나무 숲으로 둘러싸인 곳이어서 담을 쌓을 필요가 거의 없다. 안채는 북향으로, 정면에 있는 언덕과 대나무 숲이 바람막이 역할을 하게 방향을 잡았다. 원래의 안채는 一자 모양으로 부엌과 방 두 개 사이로 마루방이 하나 있었는데, 박정희가 태어난 사랑채에도 방이 둘 있었다.
[출처] 박정희 대통령 생가 [朴正熙大統領生家 ]

 

여름을 알리는 무더운 날씨에 집에만 있기에는 참 힘들다.
집사람을 꼬신다. 우리 가까운 곳으로 드라이브나 가자고.ㅋ 집사람은 내가 나가자는 정확한 의도를 알면서도, 모르는척 하면서 출발했다. 출발하면서 문득생각난 곳, 박정희 대통령 생가에 가보자, 나도 그렇치만, 집사람도 아이들도 한번도 가보지 못했던 곳이여서 구경하기로 결정했다.

너무 큰 기대는 하지말고 찾아가자

구미 상모동에 위치하고 있는 박정희 대통령 생가에 도착하면 크지 않는 주차장에 이미 많은 차들이 들어와 있고, 또 많은 대절버스도 있는 것을 보고, 참 많은 사람들이 다녀가는 곳이구나 라는 느낌이 든다. 그리고, 생가로 올라가는 길에, 생전 박정희 대통령의 업적에 대한 기록사진들이 나름 멋진 구성으로 걸려있다.
 

약 2~3분 정도 걸어올라가서 대문에 들어서면, 안채와 사랑채가 가장 먼저 눈에 띈다. 잘 관리되고 있는 생가 전경이다. 그리고, 좌측에는 (고)박정희 대통령과 (고)육영수 여사의 생전 실물크기의 사진이 우리를 반겨준다.
  

대문을 지나 왼쪽으로 담장을 따라 박정희 대통령과 함께한 가족들의 사진과 행적에 대한 기록사진들이 흑백사진으로 잘 만들어져 걸려있다. 사진들을 쭈욱 보면서, 세상 살아가는 것은 대통령이 다 똑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마당 한견에는 박정희 대통령과 육영수 여사의 영정사진이 나란히 있는 추모관이 있다. 잘 정돈된 내부공간 그리고, 그의 업적을 알리는 기록사진들이 걸려져 있고, 중앙에는 두분에게 추모할 수 있는 제단이 마련되어 있는 곳이다.
이곳은 누가나, 원하는 사람이라면, 들어가서 향을 피우고, 절을 하거나 기도할 수 있다.

정말 많은 사람들이 이곳에서 경의를 표하고, 아쉬워하는 말을 남기는 어르신들이 많았다. 역쉬 사람은 죽어서 자기 이름 석자는 남기고 죽어야 되는 구나라고 다시금 생각해본다.ㅎㅎ
 

박정희 대통령이 유년시절, 이곳에서 공부하고 생활했던 사랑채, 왼쪽에 이 사랑채를 배경으로 박정희 대통령의 형님이 빛바랜 사진속에 담겨있다. 사진에 있는 사랑채는 지금처럼 잘 보수된 초가집은 아니고 정말 초가집이다. 곧 무너질듯한 초가집.

원래 생가의 모습에 대한 기억은 다음과 같다. 메주 뜨는 냄새와 서까래가 보이는 천장에 파리똥이 새까맣게 앉은 황토 벽으로 된 방에는 신문지 한 장도 바르지 않았다. 장대 두 개로 시렁을 지르고 그 위에 세간을 차려 놓고 사는 전형적인 한국 농촌의 토방(土房) 속에서 태어났다.
(정재경 1992 {위인 박정희} 집문당 35쪽) - http://www.gumi.go.kr/(사이버 박정희 대통령)
 

사랑채 옆으로 가면, 우물이 있다. 이곳은 수동 펌프도 장착되어 있고, 누구나 한번씩 마중물을 붓고, 펌프질하면 정말 시원한 물이 콸콸 흘러나온다.  나도 참 어릴때 고향에서 사용해본 기억이 있는데, 요즘은 이런곳이 아니면, 보기드문것 같다.

아들 상겸이는 신나게 우물을 퍼올렸다.ㅎㅎ 처음봤을 것이고, 펌프질 할 때 마다 물이 나오는 것이 참 신기했던 모양이다.

다정하게 대문을 통해서 자신이 살았던 집을 방문하는 손님들을 반기는 두분의 모습에서 대통령이 아닌, 어느 시골집 아저씨가 반가운 손님을 맞이하는 모습으로 서있는 두분이 참 정겹다. 이제 여기를 나가면 또 언제올지는 모르겠지만, 크지않고, 화려하지도 않는 그런 참 아담한 곳이다.

"새벽종이 올렸네~ 새아침이 밝았네~ 너도나도 일어나 새마을을 만드세~" 이 노랫말 기억하시는 분들도 참 많을 것이다.^^
박정희 대통령 생가로 올라가는 길목에는 새마을로! 세계로! 미래로! 라는 슬로건으로 새마을 운동을 만들어낸 것을 기념하기 위해서 만들어져 있다.

내가 기억하는 새마을 운동은 고향 동네 마을 길이 비포장 좁은 도로에서 넓혀지고 잘 포장 되었다는 것과, 농삿일에 힘든 아버지께서 부역[각주:1]이라 하여,  반강제로 항상 샵을 들고 동네어르신들과 함께 뭔가를 만들고 고쳤다는 것이다. 

 국민에게
황파에 시달리는 삼천만 우리 동포
언제나 구름 개이고 태양이 빛나리
천추에 <한>이 되는 조국 질서 못 잡으면
내 민족 앞에 선혈 바쳐 충혈원혼 되겠노라.

향토 선배에게
영남에 솟은 영봉 금오산아 잘 있거라
삼차 걸쳐 성공 못한 흥국일념 박정희는
일편단심 굳은 결의 소원 성취 못하오면
쾌도할복 맹세하고 일거귀향 못하리라.

군사혁명을 하기 위해 올라가는 비행기 편에서 썼다는 박정희 대통령의 신념을 엿볼 수 있는 글이다. 

더보기

대통령 박정희.
내가 존경하는 인물중 한사람이다. 파란만장한 우리나라 근현대사에 깊은 한 획을 긋고, 고인이 된 사람. 유신헌법으로 독재자라는 오명과 자유민주화에 등 돌려 많은 국민들에게 많은 아픔을 주었지만, 그는 우리나라가 발전할 수 있는 초석을 만들었고, 가난에서 벗어나 잘먹고 잘살아 보고자 발버둥 쳤던 대통령이다. 내가 좋아하고 존경하는 이유는 이 사람이 가지고 있는 뛰어난 선견지명(先見之明)[각주:2] 으로 닥쳐올 현 시대를 미리 예측하고 실행에 옮겼고, 옮기고자 했던 사람이다.

박정희 대통령 생가 자체는 크게 볼 것도 구경꺼리도 별도 없다. 솔직히..^^ 다만, 한시대를 주름잡았던 한 나라의 수장이 살았던 곳이라는 메리트와 좋아하든, 싫어하든 한번쯤은 보고 생각할 수 있는 그런 곳이다.
지금은 박정희 대통령 생가 조성사업이 계속 진행중이라, 몇년후쯤 되면, 지금보다는 훨씬 볼 것도 즐길 것도 많아 질 것이다.

박대통령은 고령 박씨 29세손이라고 한다. 하하.. 내 고향도 고령인데..ㅋ 만약 선대가 선산을 거쳐 구미 상모동으로 이사를 하지 않았다면, 내가 태어난 고향은 어떻게 바꿨을까?? 잠시 이런 상상을 해본다.ㅋ

 

박정희 대통령 생가 지역정보

■ 찾아가는 길

대중교통 이용시
  - 철도는 구미역 하차 -> 시내버스 15번 승차(16, 17, 115번은 상모동에서 하차 후 도보로 약 10분 소요)  -> 도착 
  - 버스는 구미시외버스터미널 -> 시내버스 (바로가는 버스노선 없음) 11, 11-1, 111번 상모동에서 하차후 도보로 약 10분 소요) -> 도착
     (역이든, 터미널이든 택시타면 가장 편하다. 구미 버스 배차간격이 쫌 짜증남.ㅋ) 
     (택시는 대략 5~6천원(?) 정도, 시내버스 요금은 1천원)

가자차량 이용시
  - 경부고속도로 남구미 IC하차 시 -> 구미화물터미널 -> 삼거리 좌회전(구조물 다리를 건너기 전) -> 쭈~ 직진 (약 5분) ->
     굴다리가 보이는  임은삼거리 직진 -> 두개의 삼거리 신호를 지나 -> E1 LPG 충전소에서 바로 우회전 -> 약 1Km 직진 -> 도착
  - 경부고속도로 구미 IC하차 시 -> IC네거리 우회전 -> 콘 삼거리에서 우회전 -> 수출탑 로터리 직진 -> 쭈~욱 직진 (약 5분) -> 
    굴다리가 보이는 임은삼거리 직진 -> 두개의 삼거리 신호를 지나 -> E1 LPG 충전소에서 바로 우회전 -> 약 1Km 직진 -> 도착

■ 지역 먹거리 정보

박대통령 생가 부근에는 크게 맛있게 먹을 만한 곳을 찾지 못했다. 그냥 일반적인 음식점 정도..^^
그래도 멀리까지 왔는데, 맛있게(?) 또는 운치있게 먹고 싶다면, 금오산 자락에 있는 금오랜드가 있는 곳으로 가서 금오지 올레길도 한번 걸어보고, 금오산 주자장 쪽에는 많은 먹거리와 맛집들이 있다. 금오산 올레길을 보면 대략적인 모습이 보인다.

■ 지도 정보


  1. 국가나 공공 단체가 특정한 공익 사업을 위하여 보수 없이 국민에게 의무적으로 책임을 지우는 노역 [본문으로]
  2. 앞을 내다보는 안목(眼目)이라는 뜻으로, 장래(將來)를 미리 예측(豫測)하는 날카로운 견식(見識)을 두고 이르는 말 [본문으로]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구미시 상모사곡동 | 박정희대통령생가
도움말 Daum 지도

Comments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