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 동피랑 - 통영에서 만난 동화같은 마을

지난 9월 25일(토) 한가한 주말 저녁을 보내고 있는데, 집사람으로 부터 뜻밖에 제의를 받았다. 내일 26일 오빠한테 하루의 추억을 만들 시간을 줄테니 가고싶은 곳은 혼자 갔다 오라는 것이다. 하하 지난 7월에 이어 이번에도 필자혼자 떠날 수 있는 기회가 나에게 주어졌다. 그런데, 아무런 준비도 되어있지 않은 상태에서, 갑자기 떨어진 허락이라 약간의 혼돈이 생겼지만, 이미 머리속에는 어디로 가야될 지 정해지고 있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