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는 시원한 바람이, 오늘은 따뜻한 바람이 분다.

요즘 참 날씨이야기를 많이 하는 것 같다. 어떻게 예측하기 힘든 날씨, 봄인데 봄같지 않는 쌀쌀함에 한번 당황하고, 이틀상간에 변하는 날씨를 보며, 내 몸이 이 계절에 적응을 못하는 것 같다. 어제는 저 구멍에서 시원한 바람이 살랑 불었는데, 오늘은 똑같은 구멍에서 따뜻한 바람이 살랑살랑 불어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