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원한게 누워 낮잠한번 청해봤으면..

장마도 채 끝나지 않았고, 태풍 메아리가 지나간지 얼마 되지도 있았는데.. 오늘하루도, 참 많이 덥다. 점심먹고, 노곤함이 찾아오는 이 시점에.. 시원한 정자아래에서 낮잠한번 곤히 청해보고 싶다. 요즘들어서 옛날 군시절때 반강제로 청했던 오침생각이 참 많이 난다.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