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발늦은 가을구경....

아직 가을이라고 생각했는데.. 문득 정신을 차리고, 뒤를 돌아보니.. 가을은 어느듯 그 끝을 향해 달리고 있는 것을 발견했다. 바뿌다는 팽계로, 이번 가을은 가족과 함께 단란한 시간을 보내 보지도 못하고, 훌쩍 가을을 떠나 버렸다.ㅎ 하지만, 이 가을의 끝을 놓치기 싫어서... 그래도 아직은 가을의 색이 남아있는 곳을 고고싱.... 멀리 이름있는 유명한 곳은 아니지만, 가을의 느낌은 고스란히 남아있는 곳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