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쟁 65주년을 즈음하여-끝나지 않는 전쟁

Posted by 서관덕 서관덕의 시간이 머문 작은공간™
2015.06.25 12:48 포토 에세이/포토 에세이

1950년 6월 25일부터 1953년 7월 27일까지 약 만 3년 1개월 동안 대한민국 전역을 초토화 되다시피 한 한국전쟁.
당시 아버지가 7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세상에서 가장 뼈아픈 경험을 했으며, 그 당시를 살아온 많은 사람들 뇌리에 잊지못할 아품으로 남겨져 있을 것이다.

전쟁이라는 것을 경험해보지 못한 나로서는 상상도 못할 만큼이나 아프고, 절절한 시간들에 대해서 이야기만 전해 들었던것이 전부이다.

내 고향. 아버지의 고향이자 할아버지의 고향은 한국전 당시 최후의 방어전선이였던 낙동강을 앞에 두고 있는 곳이다.
전쟁발발 후 한달여만에 무능한 정부와 변변치 않은 전투력과 무장능력으로 속수무책으로 낙동강 전선까지 밀려내려왔고, 기계/안강 전투, 다부동 전투 등 살벌하고 피비릿내나는 전장은 아니였지만, 강 넘어로는 국군인지 연합군인지는 모르겠지만, 아군이 주둔하고 있고, 내 고향마을 뒷산은 북한군의 포진지가 있었다고 한다. 

전쟁 초기에 아군이 쏘는 포탄을 피해 뒷산 깊지않은 동굴에서 낮에는 피해있다가, 해가지면 집으로 내려와서 집안을 돌보고 다시 피신하는 생활을 이어갔고 한다. 아군이 쏘는 포가 산허리를 치는 소리는 정말 무섭고, 혙어지는 돌덩어리들은 오금을 저리도록 만들었다고 하니, 그 얼마나 공포스러운 나날들을 보냈었는지 짐작조차 가지 않는다.

그 당시 할머니는 저녁에 소 먹이를 주기 위해서 끌고나갔다가, 북한군을 만나 울집 전재산이나 다름 없는 소 한마리를 빼았겼다고 한다. 그런데 그냥 빼았아간것이 아니라, 나중에 북쪽이 이겨서 통일이되면 관할지소에서 소 값을 받아가라는 금액이 적인 영수증을 써줬다고 한다.
그리고, 그 영수증은 천추의 한으로 평생을 그렇게 품에 넣고 계셨다 할머니가 돌아가시기 몇 년전까지 소 값을 받을 수 있는 실낱같은 희망을 버리셨다.

길보다 약간 높은 위치의 집에 인적을 발견하고, 쏜 포탄에 새댁식구가 전멸했고, 바로 그 길옆에 아버지가 지나갔는데, 담벼락 바로 밑에 있어서 무사했다는 이야기를 들어면서 65년이나 지난 시간이지만 그 시간을 또렸하게 기억하고 계시는 아버지의 모습을 보면서 다시한번 전쟁의 참상을 느껴본다.

인천상륙작전의 성공으로 북한군이 물러나고나 후, 일대정리에 들어간 국군에 의해 그 지역의 동네 사람들과 함께 좌익으로 몰려 끌려가든 할아버지는 몇몇 사람들과 대열에서 도망쳐서 돌아 왔는데, 그 때 끌려갔든 사람들 중에서 살아돌아온 사람은 극히 일부분이라는 할아버지의 이야기가 기억난다.
내 기억이 맞다면, 경남 가창으로 끌려갔다고 하는 것았는데, 아마 그 유명한 가창 양민 학살사건의 일부분이지 않나 싶다.

정말 촌 마을, 도시로 갈려면 산 몇개는 넘어야 하는 그런 마을 사람들이 우익이 뭔지 좌익이 뭔지 알지도 못하고 알 필요도 없이 그저 묵묵하게 땅을 일구고 평생을 살아온 사람들에게 배고픈 사람 밥 한번 먹여줬다고 빨갱이, 좌익이라는 죄목으로 학살했다는 이야기를 들어면 어쩌면 적군보다 더 무서운 사람들이 누구인지 명백해지는 것 같다.
※ 그 후, 할아버지는 경찰지소에 가서 자수하고, 혐의를 모두 풀었다고 했다.

정치로 시작된 전쟁에서 가장 피해를 입은 것은 다름아닌 우리와 같은 평범한 사람들이지 않나 싶다. 두번 다시 이 땅에서 전쟁이라는 단어가 없어지기를 바라고, 세계 유일의 휴전국으로 남아 있는 상태에서 옛날의 과오를 잊어버리지 않기를 바랄 뿐이다.

할아버지, 할머니 그리고 아버지께서 해주시던 이야기 6.25라는 전쟁의 극히 단편이지만, 정말 많은 생각을 하게끔 만든다. 앞으로 내가 나이들고 늙어지고, 사람으로써 생을 다하는 날이면 이 이야기의 역사도 끝이 날 것이다. 아니 끝나기를 바랄 것이다.

"좋은 전쟁이란 없고, 나쁜 평화 또한 없다." 라는 문구가 떠오르는 날이다.

 

위 사진에 대한 저작권이나 문제가 있으면 삭제하도록 하겠습니다.

 

[발길 닿는 곳/경상도 기행/여행] - 한국전쟁 정전(휴전) 60주년 - 낙동강승전기념관

[발길 닿는 곳/경상도 기행/여행] - 호국의 명산 - 유학산 도봉사, 그 아름다운 절경을 구경하다

[포토 에세이/포토 에세이] - 호국의 달, 6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