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오랫만에 보는 하늘, 그리고 잠깐의 휴식

Posted by 서관덕 서관덕의 시간이 머문 작은공간™
2014.08.26 22:02 포토 에세이/자연/풍경

얼마만에 보는 맑고 높은 하늘인가. 또 얼마만에 찍어보는 사진인가..

대략 한달(?)이상, 내 취미가 무엇인지 망각하고 있었다. 가방에 고이 모셔져 있지도 않고, 노상에 마무렇게나 나 뒹굴고 있는 내 이백이를 매일같이 보면서도, 무미건조하게, 지나쳐버렸던 시간들..

이제는 조용하게 잠수함 테웠던 녀석을 이제 수면위로 불러와야 하는 시기가 점점 다가오는 것 같다.

하늘 높고, 뭉게구름이 아름답게 피어오르는 어느 여름 오후.. 8월이지만, 이미 하늘은 가을이다라고 말하면서 나의 본능을 자극하고 있다. 

지금까지 나를 잊고있었던 시간들 이제는 "나"를 찾아야 할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

정말 많은 일들이 일어나고, 바뀌고, 쉴세없이 움직였던 나날이 이제는 조금씩 정리되어가고 있다. 그리고 정말 기분좋은 오후 한때를 보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