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과의 첫 만남

Posted by 서관덕 서관덕의 시간이 머문 작은공간™
2014.03.19 19:20 포토 에세이/자연/풍경

모종터에서 옮겨 심은지 약 4주만에 답답한 비닐을 벗어난 감자싹은 처음으로 넓은 세상과의 첫 만남을 가졌다.

감자는 추운 겨울에도 왠만하면 견디는 녀석이지만, 빠른 발육을 위해 노지든 비닐하우스 안이든 이렇게 비닐필름으로 덮어두고, 감자의 싹이 땅을 뚤고 올라오면, 그제서야 위치에 맞게 필름에 구멍을 내어 세상밖으로 잘 나올 수 있도록 도와 준다.

맑고 깨끗한 습기를 잔득 머금고 있는 이 어린 감자싹은 앞으로 2~3개월 무럭무럭 자라서 전국의 각 가정의 밥상위에 올라 갈 맛있는 감자를 키울 것이다.
5월 중순에서 6월 초, 내고향 들녘에는 알 굵고 맛 좋은 노오란 개진감자들이 한가득 땅위에 올라와 있을 것이다.  

봄 감자의 명품으로 알려진 개진감자의 역사는 이렇게 시작되는 것이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쑥쑥 자라길 바랍니다. ㅎㅎ
  2. 사람이든 동물이든 식물이든 새로 태우난지 얼마 안되면,
    여리고 약하지만 참 예쁜듯 합니다.^^
  3. 원예학을 전공하기는 했지만, 관심이 없어서 졸업만 했습니다. ㅠㅜ
    그래도 이런 소식을 접하면 학창 시절 생각도 나고 그래요. ^^;;
  4. 탐스러운 감자!! 맛있게 무럭무럭 자랐으면 좋겠네요. :)